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홍상수 감독··· 김민희와 찍은 새 영화 베를린 行

중앙일보 2017.01.11 10:14

홍상수 감독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오는 2월 9일 개막하는 67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2008년 ‘밤과 낮’, 2013년 ‘누구의 딸도 아닌 혜원’에 이어 3번째로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것.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홍 감독의 19 번째 장편영화로서, 지난해 초 강원도에서 프랑스 배우 이사벨 위페르, 김민희, 정재영과 함께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베를린영화제 초청이후, 홍 감독과 김민희가 함께 베를린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을지에 이목이 쏠린다.

두 사람은 지난해 6월 불륜 스캔들 이후 국내 공식 석상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서울에서 두 사람이 함께 새 영화 촬영을 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돼 화제가 된 바 있다.  두 사람이 함께하는 네 번째 작품이자 홍상수 감독의 21번째 장편. 홍상수 감독은 현재 아내 조모(57)씨와의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박지윤 인턴기자 park.jiyoon1@joongang.co.kr

[관련 기사 Click]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