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문재인, 재벌문제 해결하려는 실질적 의사 있는지 의문"

중앙일보 2017.01.11 10:14
대선 출마를 예고한 이재명 성남시장이 “재벌개혁의 핵심은 법인세 인상안인데 문 전 대표의 재벌개혁안엔 이에 대한 얘기가 전혀 없다”며 “재벌문제를 해결하려는 실질적인 의사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시장은 1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날 문 전 대표가 내놓은 재벌 적폐청산안을 지적하며 “현재 법인세가 지금 소득세에 비해서 15조원 정도 덜 내고 있다”며 “재벌개혁을 위해서는 과도하게 낮은 법인세를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리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재벌에 대한 규제는 과도한 영업이익 축적, 사내유보금의 축적이 문제인데 (문 전 대표가) 이것을 해결하려는 실질적인 의사가 있는지에 대해 국민들이 의문을 가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야권의 연정이나 공동정부에 대해서는 “당연히 해야할 일이고 최소한 연대, 후보단일화는 어떻게 해서든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적폐를 청산하고 공정한 나라를 건설해야하는 과제를 특정인, 특정 세력만으로 감당하기는 어렵다”며 “국민 입장에서는 민주당이나 국민의당, 정의당 간 차이를 못 느끼기 때문에 최대한 힘을 합쳐서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재인 전 대표 측은 “법인세 인상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며 “대기업의 조세감면 축소나 폐지, 소득세 문제 등 할 수 있는 재정 노력을 다 하고 법인세 인상은 마지막에 추진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