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상호 "침대가 집무실이냐…이번 정권은 '재택근무' 정권"

중앙일보 2017.01.11 10:12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11일 최고위에서 "'침대는 가구가 아니고 과학'이라는 카피가 화제인데 이 정권에서 '침대는 집무실'"이라고 말했다. 전날 박근혜 대통령 측이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세월호 7시간’ 답변서와 관련해서다. 박 대통령 측은 “당일 신체 컨디션이 좋지 않아 관저 집무실에서 근무했다”고 답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에서 “그럼 앞으로 대통령 비서실장, 국무총리도 관저에서 집무를 보라”며 “우리는 이 정권을 ‘재택근무 정권’으로 규정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세월호 같은 사건이 발생했는데 관저에서 나오지도 않고 집무를 봤다고 우긴다”며 “아이들이 숨지는 시점에 국민은 오전9시부터 사고를 알고 있었는데 관저에서 오전10시에 보고받은 대통령은 뭘 잘했다고 정상 집무를 봤다고 하느냐”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민 가슴에 못 박는 허무맹랑한 해명을 듣고 있을 수 없다”며 “더이상 우기지 말고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하고 유가족들에게 눈물로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