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산 문제로 30대 여조카에 흉기 휘두른 40대 삼촌 경찰에 붙잡혀

중앙일보 2017.01.11 09:19
충북 청주 흥덕경찰서는 재산 문제로 말다툼을 하던 중 조카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살인미수)로 이모(45)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10일 오후 9시쯤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 주택가 도로에서 조카 A씨(36·여)와 말싸움을 하던 중 흉기를 휘두른 혐의다.

당시 A씨는 복부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사건 발생 2시간 30분 뒤인 이날 오후 11시 30분쯤 괴산군의 한 식당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병원으로 옮겨진 이씨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씨와 조카가 재산 문제로 다퉜다는 주변 사람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