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소 “한국에 돈 빌려줬다 못 받을 수도”

중앙일보 2017.01.11 01:59 종합 10면 지면보기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10일 통화스와프 문제와 관련, “(한국에) 빌려 준 돈을 돌려받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2015년 12월 체결된 한·일 정부 간 위안부 문제 합의와 이후 불거진 소녀상 문제를 연계해 ‘한국은 신뢰할 수 없는 나라’라는 뉘앙스를 강하게 풍긴 발언으로 논란이 예상된다.

한·일 통화스와프 관련 발언 논란
황교안 “위안부 관련 언행 자제해야”

‘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이날 각의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 한국과의 협상 중단을 선언한 통화스와프에 대해 “돈만의 얘기가 아니라 신뢰의 문제다. 신뢰관계가 없어지면서 (협상 재개가) 어려워지고 있다.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빌려 준 돈도 돌려받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일 합의가 무산된 것을 봐서) 스와프 따위도 지켜지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것”이라며 한국 정부의 채무 불이행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아소는 과거 “나치 정권의 헌법 무력화 수법을 배워야 한다” “창씨개명은 조선인들이 성씨를 요구해 시작됐다”는 등의 망언을 한 전력이 적지 않다.

앞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상황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언행을 자제하는 것이 한·일 관계의 미래 지향적 발전을 위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황 대행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각계에서 한·일 관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황 대행의 발언은 최근 소녀상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주한 대사 귀국,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 중단 등 일련의 조치에 대한 경고성 발언으로 해석된다”고 전했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