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시원 주인이 공시생 등 위기가구에 도움 준다

중앙일보 2017.01.11 01:11 종합 21면 지면보기
고시원 주인과 편의점 점주들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고시원 거주자와 공무원 수험생(이하 공시생) 의 지킴이로 나선다. 대표적 수험생 밀집 지역인 서울 동작구의 이야기다. 현재 동작구에는 500여 곳의 고시원이 있다.

서울 동작구 ‘위기가정 발굴단’ 운영
방세 못내는 거주자 등 구청에 알려

10일 동작구청에 따르면 고시원 주인과 편의점 점주들은 지역 주민 및 자영업자 중심 조직인 ‘위기가정 발굴단’의 일원으로 활동한다. 이들은 고시원 방세를 제 때 내지 못하는 등 경제적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는 공시생 등을 구청과 동 주민센터에 알리는 ‘메신저’ 역할을 맡는다. 지역 사정에 밝은 이들이 도움이 필요한 이를 찾아내 효과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취지다. 지역 주민으로 주민등록이 돼 있지 않은 공시생까지 복지 서비스 대상으로 삼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유재용 동작구 복지정책과장은 “학원가가 밀집해 있는 지역 특성에 맞춰 ‘1인 위기가구’의 범위를 고시원 거주자까지로 넓힌 것이다”고 설명했다.

동 주민센터는 상담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공시생 등에게 긴급복지지원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와 별도로 사정이 어려운 고위험군 위기 가정은 정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적인 지원을 해줄 계획이다. 동작구는 지난해에 관내 통·반장들에게 도움이 필요한 가정을 찾도록 해 총 2809가구의 위기 가정을 추가로 찾아내 지원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