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디스플레이 ‘18대9’ 모바일 LCD 개발

중앙일보 2017.01.11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LG디스플레이가 18대9 화면비를 적용한 5.7인치 모바일용 LCD(액정표시장치)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해상도는 QHD+(1440×2880)급으로 일반 HD(720×1280)의 4배인 Q(Quad)HD(1440×2560)보다 높다. 새 LCD는 LG전자에서 내놓을 스마트폰 차기작 ‘G6’부터 적용된다.

5.7인치 G6 스마트폰에 적용
듀얼 스크린 기능 활용 편해

휴대전화 디스플레이 화면비는 4대3, 3대2, 5대3, 16대9, 17대9로 꾸준히 발전했다.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큰 화면을 원하는 소비자 욕구를 반영해 18대9 화면비를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화면비가 넓을수록 스크린을 두 개로 나눠 동시에 작업하는 ‘듀얼 스크린(Dual Screen)’ 기능을 활용하기도 쉬워진다.

LG디스플레이 측은 또한 기존 LCD 기판은 화면 위에 손가락 접촉을 인식하는 얇은 유리판(Touch Cover Glass)을 장착해야 했지만, 새 제품은 화면 스스로 손가락 접촉을 인식할 수 있어 더 얇고 가벼운 스마트폰을 만드는 데 용이하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액자의 틀처럼 실제로 보이는 화면과 외곽 화면 틀 사이의 폭인 베젤 폭도 기존 QHD LCD 제품보다 10~20% 가량 좁혔다. 이 폭이 좁을수록 화면이 꽉 차 보이는 효과가 있다.

김병구 LG디스플레이 모바일 개발1그룹장(전무)는 "기존 모바일 디스플레이와는 다른 18대9 화면비 초고화질 디스플레이로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