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꽃 속 연꽃 피듯 위기 속 민주주의 꽃 피워”

중앙일보 2017.01.11 00:59 종합 23면 지면보기
10일 자승 총무원장은 “우리 모두가 어둠을 몰아내는 닭의 기상으로 살아가자”고 말했다. [사진 김춘식 기자]

10일 자승 총무원장은 “우리 모두가 어둠을 몰아내는 닭의 기상으로 살아가자”고 말했다. [사진 김춘식 기자]

“우리는 국가 위난의 상황 속에서 직접 민주주의의 새 지평을 열어가고 있다. ‘수처작주 입처개진(隨處作主 立處皆眞)’이다.”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 신년간담회

10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총무원 청사에서 신년간담회를 가진 대한불교 자승 총무원장은 중국 당나라 때 걸출한 인물인 임제 선사의 유명한 선구(禪句)를 먼저 던졌다. ‘수처작주 입처개진’. 풀이하면 ‘가는 곳마다 주인이 되고, 처하는 곳마다 참(眞)을 드러낸다’는 뜻이다. 현 시국에 대한 진단이다.

자승 스님은 “언제 어디서나 주인공으로 살아간다면 그 자리는 가장 진실하고 행복한 진여(眞如)의 자리가 될 것”이라며 촛불정국에서 보여준 국민 각자의 주인공 의식을 높이 평가했다. 스님은 또 “국민은 촛불민심을 통해 충분한 능력과 자격이 있음을 이미 증명하였다”며 이를 ‘화중생연(火中生蓮)’에 비유했다. 2010년 3월 순천 송광사 산자락에서 열린 법정 스님의 다비식 때도 쌓여 있는 장작더미를 향해 상좌가 불을 넣으며 “화중생연”이라고 외쳤다. 불꽃 속에서 연꽃이 핀다는 뜻이다. 자승 스님은 “국가적 위기 속에서 오히려 민주주의가 꽃을 피운다”는 의미라고 했다.

자승 스님은 또 “지금 우리가 직면한 국가적 위기는 소수 세력이 정치적·경제적으로 서로 결탁하여 특권을 누리며 헌법 정신을 무력화했기 때문”이라며 “부처님께서는 사람의 고귀하고 천함은 혈통이나 신분이 결정하는 게 아니라 그의 행위가 결정한다고 말씀하셨다. 저마다 우리 사회의 주인이라는 ‘주인공 의식’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사진=김춘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