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승일 “최근 신변 위협 느낀다…미행 당하는 느낌”

중앙일보 2017.01.09 13:35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7차 청문회에서 “최근 신변에 위협을 느낀적 있다”고 증언했다.

노승일 부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신변 위협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이야기해달라고 요청하자 “서초동 편의점에서 만난 분이 나를 알아보고 악수를 청한 적이 있다”고 말한 뒤 “이후 충정로로 지인을 만나러 간 자리에 그 분이 또 있었다”고 했다.

해당 인물에 대해서는 “남자분이었고, 체격은 저와 비슷했다. 짧은 머리에 안경을 끼고, 검정 코트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미행 당하는 느낌을 받았느냐는 안민석 의원의 질문에 노승일 부장은 "그렇게 느꼈다"고 대답했다.

이진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