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 사임…"'가짜 홍삼' 책임 통감"

중앙일보 2017.01.06 11:34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이 ‘가짜 홍삼’ 사태의 책임을 지고 6일 회장직에서 전격 물러났다.
김 회장은 이날 사과문을 발표하고 “천호식품의 창업자이자 회장으로서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한다”며 “오늘부로 천호식품의 등기이사 및 회장직에서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천호식품과 관련된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서울 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부장 변철형)는 중국산 인삼 농축액에 물엿, 캐러멜 색소, 치커리 농축액 등을 섞어 만든 가짜 홍삼제품 433억원어치를 판 혐의로 한국인삼제품협회장 김 모(73)씨 등 인삼업체 대표 7명을 구속기소했다. 이후 천호식품이 적발된 홍삼액을 원료로 제품을 만들어 유통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문제가 된 천호식품의 홍삼 제품은 ‘6년근 홍삼만을’ ‘6년근 홍삼진액’ ‘쥬아베홍삼’ ‘스코어업’ ‘마늘홍삼’ ‘닥터공부스터’ 등 6종이다.

이에 김 회장은 “외부업체의 원료생산과정 또한 철저하게 검수해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흡한 원료 검수로 인해 물엿과 캐러멜 색소가 첨가된 홍삼농축액이 사용된 제품을 ‘100% 홍삼 농축액’으로 표기 기재해 제품을 판매하는 큰 잘못을 범했다”고 사과했다. 문제가 된 제품에 대해서는 “최대한 신속하게 전량 폐기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조건 없이 환불 및 교환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회장은 “앞으로 천호식품은 내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될 경영혁신위원회를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