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원책 "죄송합니다"…사과로 시작한 썰전 200회, 각계 축하 메시지 이어져

중앙일보 2017.01.05 23:57
JTBC의 인기 시사예능 프로그램 '썰전'이 5일 방송 200회를 맞았다.
이날 썰전은 지난 2일 뉴스룸 신년특집 토론의 이야기로 시작했다. 당시 토론엔 유승민 개혁보수신당(가칭) 의원과 이재명 성남시장을 비롯, 썰전의 두 패널인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출연했다. 당시 토론에서 전원책 변호사는 자신의 주장을 펼치는 과정에서 토론 태도 등을 이유로 많은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관련 기사
이날 썰전 출연진들은 당시 상황을 되짚으며 방송을 시작했다. 김구라 씨는 "별명이 전스트라다무스인데 정작 본인 구설수는 예측 못하나보다"라며 운을 뗐고, 전 변호사는 "자제를 제대로 하지 못 했다"며 "상처를 입으신 분은 물론이고 불편해하신 시청자분들에게도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유시민 작가는 전 변호사에게 "제일 중요한 건 화내지 않는 것과 파트너가 말을 끝낼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라며 "내용도 있고 귀여운 '아재'의 이미지를 복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날 패널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과 신년 기자간담회를 비롯, 새누리당 내홍 문제와 2017년 대권 잠룡 분석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전원책 변호사는 박 대통령의 신년 기자간담회와 관련해서 "박 대통령 본인이 애국심을 이유로 삼성이 엘리엇에게 공격당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생각할 수는 있으나 '특검에 엮였다'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시민 작가는 "내가 출입기자였으면 가지 않는다"며 "카메라, 스마트폰, 노트북 다 안 되는데 어떻게 들어가며, 그게 무슨 뉴스 가치가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탄핵심판에서 주요 쟁점으로 떠오른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 문제와 관련해서 전 변호사는 "관저 근무를 근무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며 "이는 정말 곤란한 주장"이라고 밝혔다. 유 작가는 "형사재판은 과거를 놓고 재판하는 것이라면 탄핵심판은 미래를 보고 하는 것"이라며 "이 사람이 그 역할을 계속 수행해도 되느냐를 판단해야 하는데,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탄핵을 해야겠다'는 판단을 가중시키는 발언들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또, 덴마크에서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체포된 것과 관련해 전원책 변호사는 "제2의 유섬나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우려했다. 고 유병언 세모그룹 회장의 딸인 유씨는 현재 프랑스에서 2년 반 넘게 송환을 거부하고 있다. 전 변호사는 "정유라 씨는 영주권이 없는 만큼 아이를 이유로 시간을 끌 수도 있다"면서도 "현재 독일 검찰이 정씨를 자금세탁혐의로 수사중이라 독일도 송환 요청을 할 수 있다"며 실제 송환까지 아주 오랜 시간이 걸리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썰전 200회를 맞아 각계 인물들의 축하 메시지가 이어졌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유승민 개혁보수신당(가칭) 의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김성태 개혁보수신당 의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장제원 개혁보수신당 의원, 하태경 개혁보수신당 의원, 구상찬 전 상하이 총영사, 손석희 앵커 등이 차례로 등장해 썰전의 200회를 축하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