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안철수 VS 문재인 양자대결? 안철수 희망사항일뿐"

중앙일보 2017.01.05 18:43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5일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문재인과 나 양자구도에서 이길 자신있다’고 말한 데 대해 “본인으로서는 희망사항일지 모르겠지만 현실적으로는 상당히 회의적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YTN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가 과연 자기 희망대로 대통령 후보가 되고 다른 정당과의 관계도 제대로 성립될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전 대표의 경우에는 국민의당 자체에서도 완전히 당을 장악했다고 보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김 전 대표는 “문 전 대표의 세력이 (민주당) 지도권을 완전히 장악했다”며 “실질적으로 (문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가 되는 데 위협이 되는 선거 경선 룰이라는 것은 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옛날 선거와 달리 (대선이) 여야의 싸움이 아닌 것 같다. 여당은 분열돼 실질적으로 제대로 된 후보를 내기 어렵고, 스스로 생존을 위해 투쟁하는 상황”이라며 “결국 (대선 시기가 임박해서는) 인물 대 인물간 대결이 되지 않겠느냐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 대해서는 “지금 사실 미지수의 사람이다. 국내를 떠나 10년 동안 유엔사무총장을 했기 때문에 국내 사정에 대해 확실하게 제시할 수 있는 형편이 아니다”라며 “반 총장이 돌아와서 한국이 당면하고 있는 문제가 무엇인지를 빨리 인식하고, 그것에 대해 어떤 방법을 제시해내느냐에 따라 유권자의 평가가 내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전 대표가 반 전 총장과 만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만나자고 그러면 만나는 것이야 그렇게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향후 대선에 대해 김 전 대표는 “현재 한국이 갖고 있는 여러 가지 정치적 혼란 상황이나 경제적 어려움 등을 해결하는 데 어떤 인간이 가장 적절한 사람인지를 일반 유권자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