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정부지 치솟은 ‘신부값’…中 지방정부 “최대 1000만원까지만” 제한

중앙일보 2017.01.05 16:13
중국의 한 지방정부가 결혼시 남자가 예비 처가에 내는 ‘신부값’ 액수가 날로 커지자 지참금 상한선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중국은 한국과 달리 예물을 신부 측이 아닌 신랑 측이 마련한다.

중국중앙인민라디오방송(CNR)은 4일 허난(河南)성 푸양(복<삼수변+僕>陽)시의 타이첸(台前)현 정부가 최근 ‘차이리’(彩禮ㆍ납채 예물)의 상한선을 6만 위안(약 1040만원)으로 제한하는 지침을 마련하고 지난 1일부터 실시했다고 전했다. 영어권 외신에서는 신부값(bride price)으로 번역하는 차이리는 신랑 측이 신부 가족에게 딸을 보내준 데 대한 감사의 뜻으로 주는 예물이다. 귀금속ㆍ장신구도 포함되지만 일반적으로 상견례 자리에서 현금으로 2만~3만 위안을 건넨다.

특히 도시보다 결혼적령기 여성 비율이 낮은 농촌의 경우 차이리의 액수가 천정부지로 뛰어올라 사회적 문제가 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농촌에서 남성들이 결혼하기 위해 필요한 차이리 비용은 10만~20만 위안으로 일반적인 농촌 가정이 감당하기 힘든 액수다.

타이첸현 정부는 또 결혼식을 간소화하는 방안도 권고했다. 결혼식 피로연 테이블을 10개 이내로 제한하고 동원되는 차량도 최대 6대로 한정했다.

‘낡은 풍속을 고쳐 문명을 수립하기 위한 실시방안’이라는 이 지침을 만든 타이첸현 문명판공실의 리훙웨이(李宏偉) 부주임은 “현재 많은 가정이 차이리 때문에 빈곤해지고 있다”고 작성 배경을 설명했다.

CNR은 “주민들이 이 지침을 어기더라도 벌금 부여 등의 법적 조치는 취해지진 않지만, 공개비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