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승연 한화 회장, 아들 난동 소식에 "벌 받고 반성 자숙하라"

중앙일보 2017.01.05 15:27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왼쪽)과 셋째아들 동선씨. [중앙포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왼쪽)과 셋째아들 동선씨. [중앙포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셋째아들 동선(28)씨가 5일 새벽 술집과 경찰차에서 난동을 피운 사실에 대해 “잘못을 저지른 만큼 벌을 받고 깊은 반성과 자숙하라”고 말했다고 한화그룹 커뮤니케이션팀이 이날 전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4시10분쯤 서울 청담동에 있는 한 술집에서 술에 취해 종업원 2명의 뺨과 머리를 때린 혐의(폭행)로 조사를 받고 있다. 호송 과정에서도 순찰차 유리문과 카시트를 수십차례 걷어찬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앞서 2010년에도 서울 용산구의 한 고급호텔에서 소란을 피우고 집기를 부순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2006아시안게임 마장마술 단체 금메달로 병역면제 혜택을 받은 김씨는 2014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땄다. 현재 한화건설에서 신성장전략팀 팀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