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술집 종업원 폭행한 한화 3남, 순찰차 안에서도 난동부려

중앙일보 2017.01.05 13:25
술집 종업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아들 동선(28)씨가 5일 연행되는 경찰차 안에서도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동선씨는 이날 오전 3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바에서 술에 취한채 남자 종업원 2명의 뺨과 머리를 2~3차례 때린 혐의(폭행)로 조사를 받고 있다. 해당 업소 종업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동선씨를 술집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해 강남경찰서 형사계로 넘겼다. 동선씨는 순찰차를 타고 경찰서로 이동하는 과정에서도 차량 유리를 걷어차거나 발길질을 해 기물 파손 혐의(공용물건손상)도 추가됐다. 동선씨의 차량 난동으로 인해 순찰차 좌석 씨트가 찢기는가 하면, 동선씨는 동행한 경찰에게도 욕설을 내뱉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갤러리아승마단 소속 승마선수인 동선씨는 한화건설 신성장전략팀 팀장으로도 재직 중이다. 지난 2014년 아시안게임 승마 마장마술 단체전에서 '비선실세' 최순실의씨의 딸 정유라와 함께 출전해 금메달을 딴 경력이 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