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배숙 “노무현 죽음 이끈 문재인·안희정 패권주의 청산해야”

중앙일보 2017.01.05 12:27
조배숙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중앙포토]

조배숙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중앙포토]

조배숙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5일 “이명박ㆍ박근혜 대통령이 만든 부패 등 모든 것을 청산하고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이끌던 무책임과 패권주의 또한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조 의장은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유신 잔존세력의 적폐뿐 아니라 문재인 전 민정수석ㆍ비서실장, 안희정 충남도지사로 대변되는 패권주의와 무책임한 집단 역시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장은 또 “광장의 시민들이 바라는 게 고작 대통령 교체라고 말하는 사람은 사이비”라며 “대한민국은 보다 근본적인 개혁을 바라고 있고 그것이 개헌”이라고 했다.

조 의장은 “작년에 기업과 권력의 정경유착의 민낯을 봤지만, 이 정경유착의 여러 가지 원인 중 하나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가 아닌가”라며 “이 부분에 대한 개혁, 수술이 과감하게 필요하다는 연장선에서 개헌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조 의장은 “어제 대한상의 신년하례식을 다녀왔다”며 “어느 기업인이 건배사를 하면서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먼저 우선적으로 얘기하는 것을 듣고 깜짝 놀라기도 했다”고 했다. 이어 “그만큼 정치가 잘 돼야만 경제가 잘 돌아간다는 것을 모두 다 체감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조 의장은 “무능한 대통령의 직무는 정지됐고 국민의 대표성이 없는 총리가 행정 수반을 맡고 있다”며 “민주주의국가에서 가장 대표적 기관은 이제 국민으로부터 선출된 정당성을 갖춘 국회다.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당장 국민에게 필요한 정책을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