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땡전 한 푼 없다”던 정유라, 덴마크 대형로펌 변호사 선임 논란

중앙일보 2017.01.05 07:49
[사진 tvc. 홈페이지 캡처]

[사진 tvc. 홈페이지 캡처]


정유라씨 변호를 맡은 덴마크 변호사가 현지 대형 법률회사에 소속된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는 최근 덴마크 법원에서 기자들과 인터뷰에서 국선변호사를 선임했다고 밝힌 바 있어 논란이 커지고 있다.

5일 정씨가 선임한 얀 슈나이더 변호사의 소속 법률회사 tvc의 홈페이지(http://tvc.dk/)에 따르면 tvc는 1988년 설립돼 코펜하겐을 비롯해 5곳에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변호사 60명을 포함해 직원 130명을 두고 있는 법률회사다.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tvc는 홈페이지를 통해 슈나이더가 형법 전문 변호사로, 경제 범죄 사건을 다뤄왔다고 소개했다. 그가 할 줄 아는 언어는 영어·덴마크어·독일어·노르웨이어·스웨덴어 등 5개.

정유라씨는 지난 1일 현지 법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쇼핑을 했지 않나”라는 질문에 “쇼핑을 안 갔다. 돈도 땡전 한 푼 없다”고 말했다.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