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호성 "대통령에게서 '김영재 원장 민원 해결하라'는 지시 받아"

중앙일보 2017.01.05 07:00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정호성(48ㆍ구속)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검찰 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김영재 성형외과 원장의 가족 회사 민원을 해결해주라는 지시를 했다”는 자백을 했다고 경향신문이 5일 보도했다. 김 원장은 박 대통령의 ‘비선 진료’ 의혹을 받고 있는 사람이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 배경에 최순실(61ㆍ구속)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보고 박 대통령과 최씨의 직권남용 공모관계를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향신문은 사정당국 관계자의 말을 통해 정 전 비서관이 지난해 검찰 특별수사본부 조사에서 “박 대통령이 김 원장 부인의 의료기 업체가 만든 제품에 대해 특허권 보호 조치를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며 “이는 창조경제의 일환으로 알았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최씨는 2014년 김 원장 측으로부터 “부인 회사가 개발한 의료용 실이 있는데 그 모조품의 수출을 막기 위해 관세청 단속을 강화해달라”는 민원을 받았다. 최씨는 이를 정 전 비서관을 통해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박 대통령은 다시 내용을 확인해 도와줄 것을 정 전 비서관에게 지시했다.

해당 의료용 실은 2014년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한 달만에 허가를 받은 점 때문에 지난해 청문회에서 특혜 의혹을 받았다. 또 김영재의원은 최씨의 단골병원으로, 최씨가 프로포폴을 맞을 때 자주 찾았다는 말도 돌고 있다. 김 원장 부인 박모(48)씨는 2015년 9월 박 대통령 중국 방문 때 경제사절단에 포함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