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드 배치 일시 중단하면 한·중 절충점 찾을 수 있다”

중앙일보 2017.01.05 02:29 종합 1면 지면보기
왕이(王毅·사진) 중국 외교부장이 한국 정부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를 일시 중단하면 한·중 양측이 상호 이해 가능한 절충점을 찾을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왕 부장은 4일 송영길·박찬대·신동근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7명과 박선원 전 청와대 외교전략비서관으로 구성된 방중단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한국 정부에도 이런 뜻을 전해달라”고 말했다.

중국 왕이, 야당 의원들 만나
“한국 정부에도 뜻 전해달라”

왕 부장은 이날 면담에서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는 기본 입장을 재확인한 뒤 “최근 (한국 정부가) 사드 배치를 가속화하겠다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문제를 해결하는 쪽으로 가기 위해서는 사드 배치를 일시 중단하고 핵 문제 해결과 사드에서 (한·중 양국이) 서로 핵심 이익을 건드리지 않는 쪽으로 방법을 찾을 수 있을지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박 전 비서관이 전했다. 왕 부장은 또 사드 배치 결정에 따른 한·중 교류 중단에 대한 한국 측의 우려를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힌 뒤 “다만 사드 배치를 가속화하는 상황에선 한국과의 교류를 확대하라고 주장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왕 부장에 앞서 의원단을 만난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는 “(사드 배치로 인해 중국 내) 감정이 좋지 않은데 한국 드라마나 영화를 보여주면 오히려 (감정이) 더 나빠질 수 있다”며 “국민이 제재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해 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임을 분명히 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