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실 규명 계속"…세월호 국민조사위 7일 출범

중앙일보 2017.01.05 01:45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이 종료되자 시민들이 민간 차원의 조사위원회를 꾸렸다.

유가족과 학계, 시민단체 인사 등 100여 명으로 구성된 '국민조사위원회'는 세월호 참사 1000일째를 맞는 오는 7일 출범한다.
세월호 침몰해역 근처인 전남 진도 팽목항에 노란색 리본과 깃발이 나부끼고 있다. [프리랜서 오종찬]

세월호 침몰해역 근처인 전남 진도 팽목항에 노란색 리본과 깃발이 나부끼고 있다. [프리랜서 오종찬]

국민조사위는 시민들이 축적한 자료를 토대로 독자적인 연구와 진상규명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세월호 7시간과 선체 인양, 침몰의 원인 규명 등이 핵심 과제다.

유경근 국민조사위원회 준비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진상조사는 어떤 경우도 중단되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다만 조사권한이 없어 진실 규명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국민조사위는 임기가 끝난 특별조사위에 이어 새로운 특조위가 구성되도록 힘을 쏟는 것도 병행하기로 했다.

국회에 제출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은 신속처리법안으로 지정된 상태다.

한편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해 출범한 특조위는 출범한 지 1년 9개월여 만인 지난 해 10월 1일 해산됐다.

특조위는 예산 중단과 자료 제출 거부 등 정부의 비협조 때문에 진상 규명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