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와 입씨름한 앵커 메긴 켈리, 연봉 241억원 뿌리치고 NBC 이적

중앙일보 2017.01.05 01:02 종합 23면 지면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앙숙’인 여성 앵커 메긴 켈리(47·사진)가 폭스뉴스에서 NBC뉴스로 옮긴다 . 폭스 측이 올 7월 계약이 끝나는 켈리를 잡기 위해 연봉 2000만 달러(약 241억원)를 제시했지만, 그는 NBC를 택했다. “세 아이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는 이유였다.

지난해 미 대선 공화당 경선 TV토론 사회자로 나선 켈리는 트럼프와의 설전으로 유명 인사가 됐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