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QLED-LG 나노셀…CES서 맞붙은 TV 거물

중앙일보 2017.01.05 01:00 경제 2면 지면보기
프리미엄 TV 시장의 화질 경쟁이 3라운드에 접어들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소비자가전전시회(CES) 개막을 이틀 앞둔 3일(현지시간),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각 ‘QLED TV’와 ‘나노셀 TV’를 공개했다. 두 회사 모두 디스플레이에 새로운 이름을 붙여가며 화질 혁신을 강조했다. ‘지금껏 없던 화질의 TV’란 의미다. 2013년 대형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로 화질 경쟁을 시작한 두 회사는 이듬해 삼성전자가 퀀텀닷 디스플레이를 선보이며 ‘퀀텀닷 대 올레드’ 라는 경쟁 구도를 유지해 왔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3일(현지시간) CES에서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3일(현지시간) CES에서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미국 라스베이거스 한 전시장에서 2017년형 TV 신제품인 QLED TV를 공개했다. “기존의 퀀텀닷(Quantumdot·양자점) 디스플레이 대신 차세대 ‘QLED(Quantumdot Light-emitting diode·양자점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를 썼다”고 발표했다. 퀀텀닷 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 위에 양자점을 코팅한 필름을 덧붙인 제품이다. 이번에 공개된 QLED 디스플레이는 이 양자점에 금속 소재를 덧입혔다는 게 차이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금속 소재가 빛을 더 정밀하게 반사해 미세한 색 차이를 표현할 수 있다”며 “밝기를 높이면 색의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기존 디스플레이의 단점을 극복했다”고 강조했다.

“기술보다 마케팅 치중” 지적도

시장 반응은 엇갈린다. 특히 기술적 본질이 달라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체 발광 소재를 쓰지 않았는데 QLED란 이름을 붙인 것도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이에 대해 김문수 삼성전자 영상전략마케팅팀 부사장은 “QLED에 대한 정확한 산업적 정의는 아직 없다”며 “소비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퀀텀닷 기술을 쓰는 모든 디스플레이를 QLED로 이름붙이는 게 적절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CES2017에서 선보인 LG전자의 신제품 나노셀 TV. LCD TV의 패널 위에 나노 크기 입자를 흩뿌렸다. [사진 LG전자]

CES2017에서 선보인 LG전자의 신제품 나노셀 TV. LCD TV의 패널 위에 나노 크기 입자를 흩뿌렸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신제품 대신 LCD 기반의 ‘나노셀 TV’를 올해 신제품으로 공개했다. 역시 LCD 패널 앞에 지름이 1나노미터(㎜)인 미세 입자를 흩뿌린 필름을 붙인 방식이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극미세 분자가 색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고 말했다. 올레드 TV를 프리미엄 시장 주력 제품으로 밀어온 LG전자가 ‘나노셀’이란 이름을 붙여 LCD TV 신제품을 내놓은 건 올레드만으로 프리미엄 시장을 확대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 때문이라는 게 시장의 분석이다.

이런 두 회사의 신제품 경쟁에 대해 “기술보다 마케팅에 지나치게 집중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창희 서울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는 “두 회사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좀더 적극적인 투자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임미진·김성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