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만 회장 수행비서, 숨진채 발견 "유서, 외부침입 흔적 없어"

중앙일보 2017.01.01 20:51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 이지(EG) 회장의 현직 수행비서가 1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박 회장의 수행비서인 주모(45)씨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고 1일 밝혔다. 주씨는 현재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 회장의 수행비서로 EG 비서실 과장으로 근무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주씨의 부인과 아들이 거실과 주방 사이에 쓰러져있는 주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이들은 지난달 28일부터 대전 친정집에 머물다 30일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씨의 부인이 “남편이 지난 29일 낮까지는 통화가 됐는데, 30일부터 연락두절됐다”는 진술을 참고해 주씨가 29일에서 30일 사이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가 없고,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도 없었다”며 “주변 CCTV와 휴대전화 등에서도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주씨의 가족이 ‘사인을 정확히 밝혀달라’며 부검을 요청해 오는 2일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씨의 장례식장은 서울 송파구 국립경찰병원으로, 발인은 오는 3일 오전 9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