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기문, 뉴욕서 새해 카운트다운 '수정구슬' 눌렀다...아내와 손잡고 춤춰

중앙일보 2017.01.01 18:26
임기를 마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수십만 관중 앞에서 ‘신년 카운트다운’을 시작하는 수정 구슬을 눌렀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12시 59분 뉴욕의 새해맞이 행사인 '크리스털 볼 드롭'에 참석해 총장 임기 종료를 정확히 1분 앞두고 부인 유순택 여사와 함께 행사에 참석했다.

크리스털 볼 드롭 행사는 매년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되는 새해 맞이 행사로, 1월 1일이 되기 60초전 수정 구슬을 누르면 전광판에 카운트다운이 시작된다. 수정구슬이 일종의 스위치 역할인 셈이다. 이날 반 전 총장은 부인 유 여사와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부부와 함께 수정 구슬을 손으로 직접 눌렀다.

60초를 센 뒤 1월 1일 새해를 알리는 축포와 폭죽이 터지자 타임스퀘어에 모인 수십만 관중은 서로 새해 인사를 나누며 포옹과 키스를 나눴다. 행사 무대에 올라있던 반 전 총장은 부인 유 여사와 함께 왈츠 포즈를 취한 채 손을 잡고 춤을 추기도 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