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배구 KB손보, 삼성 꺾고 2연승

중앙일보 2017.01.01 16:54
KB손해보험 우드리스가 공격하고 있다.

KB손해보험 우드리스가 공격하고 있다. [프로배구연맹]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2연승을 달리며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KB손보는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6-17시즌 NH농협 V리그 삼성화재와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7-29, 25-17, 25-23, 25-19)로 이겼다. 2연승을 달린 KB손보는 7승13패(승점23)를 기록했다. 여전히 6위지만 5위 우리카드(9승 10패·승점28)와 격차를 크게 좁혔다. 4연패 탈출 뒤 선두 현대캐피탈을 잡았던 삼성화재는 연승 도전에 실패하며 8승12패(승점29)로 4위를 유지했다.
이강원·황택 선수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이강원(오른쪽)·황택의 선수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프로배구연맹]

KB손해보험 외국인선수 아르투르 우드리스(27·벨라루스)는 양팀 통틀어 최다인 36점을 올렸다. 36점은 우드리스가 V리그 데뷔한 뒤 단일 경기에서 올린 최다 득점이다. 김요한을 대신해 3세트부터 투입된 이강원도 12점을 올렸다. 세터 황택의는 예리한 서브(에이스 2개)와 안정된 토스(58.5%)로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화재는 독감으로 현대전에서 결장했던 박철우가 돌아왔으나 역전패를 당했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삼성화재는 3세트 초반 연이은 호수비로 만든 기회를 타이스가 마무리하면서 8-3까지 앞서나갔다. 하지만 최근 블로킹 능력이 좋아진 황두연이 디그 후 타이스 마무리로 8-3을 만들었다. KB손해보험은 황두연이 타이스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반등의 기회를 잡은 뒤 황택의의 서브로 12-14까지 추격했다. 이어 황두연의 퀵오픈과 이강원의 서브 득점으로 마침내 15-15를 만들었다. KB는 이강원의 공격과 상대 범실에 힘입어 역전승을 거뒀고, 4세트까지 따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