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흰 정장 입은 박 대통령, 한 번도 안쓰던 상춘재서 기자회견한 이유는?

중앙일보 2017.01.01 16:51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출입기자단과 신년 인사회를 한 곳은 청와대 상춘재다. 외부 손님을 접견하기 위해 마련된 한옥 건물로, 박 대통령은 지난 2013년 취임 이후 한 번도 사용한 적이 없는 곳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23분쯤 관저쪽에서 내려와 “춘추관(기자들이 머무는 곳)에서 식사하시고 편안히 걸어오시기 좋은 장소라 상춘재를 선택했다”며 ’저는 주로 본관서 손님을 맞아서 한 번도 쓴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흰색 정장상의에 검정색 바지, 남색 코트를 입은 채 기자들 앞에 섰다. 그는 기자들에게 “새해 1월 1일부터 쉬시지도 못하고 고생이 많으시다. 새해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말한 뒤 일자로 서 있는 기자들에게 한 명씩 악수를 건넸다.

그는 기자간담회 시작 전 자신이 영애로 머물던 30년 전 청와대를 언급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30년 전과 비교하면 청와대도 참 많이 바뀌었다. 안 바뀐 곳은 별로 없는데, 녹지원부터 여기(상춘재)까지는 별로 안변했다”며 “여기서 대통령 오찬도 하고 뜰에서 이야기를 나눴던 기억이 남는다”고 회상했다. 이어 “녹지원 나무도 그 때는 그렇게 안 컸는데, 오랜만에 보니 지지목도 세웠다. 어릴 때 그네를 (나무에) 묶어 놀려고 했다가 나무 상한다고 해 못한 기억이 있다”며 “출퇴근 시 저 나무를 지날 때마다 그런 기억이 스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공식 인사회 첫 발언을 “국민들께도 미안한 생각, 무거운 마음으로 지내고 있다”로 시작했다. 그는 “저를 도와줬던 분들이 뇌물이나 뒤로 받은 것 하나 없이 많은 일을 열심히 한 것인데, 뒤로 이상한 것 받은 일 없는 분들인데도 고초를 겪는 것을 보고 마음이 아프다”며 “기업인들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민관이 창의적 아이디어로 문화 융성과 창조경제로 세계로 뻗어나가면, 국가브랜드도 높아지고 기업에 도움이 된다는 생각으로 동참한 것인데 압수수색 등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고 미안스럽고 마음이 편할 날이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자신과 최순실과의 관계에 대해 “(지난 기자회견이 이뤄진) 춘추관에서 밝혔듯 몇십년 된 지인이다”라며 “오랜 세월 아는 사람이 생길 수 있는데, 그렇다고 지인이 모든 것을 다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표현했다.

그는 “대통령 책무와 판단이 있는데 어떻게 지인이 모든 걸 다한다고 엮어서…”라고 한 뒤 “대통령으로 철학과 소신을 갖고 국정운영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복지나 외교·안보·경제 등은 참모들과 의논하며 저 나름대로 더 정교하게 좋은 생각이나 아이디어를 얻게됐다”며 “(그 중) 외교·안보 부분은 (스스로) 발전시켜와 지금은 틀 갖춰왔다고 생각하고, (이를) 뿌리내려 마지막까지 좋은 마무리를 해야지하고 생각하다 이런일을 맞게 됐다”고 설명했다.

허진·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