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안전처, AI 살처분 참가자 트라우마 극복 심리상담 실시

중앙일보 2017.01.01 11:28
국민안전처는 조류인플루엔자(AI) 살처분 참여 공무원과 피해 농장주 등을 대상으로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에서 무료 심리상담을 한다고 1일 밝혔다.

안전처는 2일부터 AI가 발생한 시·군·구청에 순회 상담소를 운영한다. 민간 용역업체와 피해 농장주 등에게는 1차로 전화상담을 하고 본인인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2차 방문상담도 제공한다. 상담 결과 증상이 심각한 고위험군에는 전문의료기관으로 치료 연계도 지원한다.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관계자는 "살처분 장면을 목격하거나 직접 경험하고 불안감이 지속하는 스트레스 반응은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정상적 반응"이라며 "충분한 휴식과 함께 가족·이웃·동료들에게 감정을 표현하고 대화를 나누는 것이 가장 좋은 극복 방법이며 증상이 지속하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17일 전남 해남에서 처음으로 AI가 발생한 이후 살처분 규모는 2800만마리가 넘고 투입된 인력은 2만9000여명에 이른다.

안전처는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전국 14개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상담을 원하는 사람들은 거주지 시·도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로 연락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