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검, 최순실이 특별감찰관 인사 개입한 정황 포착

중앙일보 2017.01.01 10:37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60ㆍ구속)이 특별감찰관실 인사에도 개입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고 경향신문이 보도했다. 특별감찰관실은 대통령 친ㆍ인척이나 측근들의 비위행위를 감찰하는 기관이다.

지난해 12월 31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특검팀은 정호성(47ㆍ구속)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 대한 조사에서, 정 전 비서관이 자신의 고유업무와 무관한 특별감찰관 후보 명단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 신문은 특검이 최근 고(故)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업무일지 2014년 6월 24일자에서 ‘정호성: 특별감찰관 후보 관심 명단 요구’라는 메모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특검은 이를 정 전 비서관이 김 전 수석에게 특별감찰관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들의 명단을 요구한 정황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다. 경향신문은 또 이날(6월 24일)이 특별감찰관 후보 추천에 대해 여야가 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한 다음 날이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특검팀은 정 전 비서관이 특별감찰관 후보 관심 명단을 최씨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별감찰관 인선 관련 자료 요구 자체가 정 전 비서관 업무 범위에서 벗어나 일이라는 논리다.

특검은 또 정 전 비서관이 2013년 4월 박 대통령의 국가정보원 고위급 인사 임명 당시 박 대통령의 의중을 최씨에게 전달하고, 최씨의 의견을 박 대통령에게 전달한 혐의도 파악해 조사 중이라고 경향신문은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