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여주기식 변화보다 실패할 자유부터 줘야

중앙선데이 2017.01.01 00:56 512호 18면 지면보기
“스타트업의 창업가 정신이 필요하다.”



경영 전문가들은 국내 대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데 ‘스타트업 문화’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지난해 최순실 사태 이후 상당수 기업의 경영은 ‘시계(視界)제로’ 상태에 빠져있기 때문이다. 낡은 기업문화도 문제다. 지난해 초 글로벌 컨설팅 업체 맥킨지가 국내기업 100곳을 조사한 결과 눈치보기 야근, 리더만 말하는 회의, 불분명한 지시 등 권위주의적 리더십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기업들도 첨단기술이 발전하면서 경영 환경이 빠르게 발전하자 구성원의 창의력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가격 경쟁력 향상 등 전통적인 경영 방식으로는 성장이 어렵다는 것을 깨닫고 다양한 방식으로 스타트업 문화를 도입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월 ‘스타트업 삼성 컬쳐 혁신’을 선포한 뒤 수평적 조직문화 만들기에 공을 들이고 있다.



우선 부장·과장·사원 등 수직적 직급 개념을 직무 역량 발전 정도에 따라 ‘경력개발 단계(Career Level)’로 전환했다. 임직원 간 호칭은 ‘님’으로 통일했다. LG전자도 연말 인사 평가 방식을 등급을 매기는 상대평가에서 개인 역량을 중시하는 절대평가로 바꾸고, 야근 등 근무여건을 개선했다. 현대차그룹은 직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야근을 줄이고 정시퇴근을 권장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전히 관료주의 조직문화에 물든 ‘보여주기식 변화’라고 지적한다. 박준하 포스코경영연구원은 “야근 없애기, 휴가 권장 등 근무 조건이나 일하는 방식이 개선됐다고 스타트업 문화로 바뀌는 게 아니다”며 “잠들었던 임직원의 자율성을 깨우고 창업 당시의 기업가 정신을 일깨우려면 근본적인 체질부터 바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처음엔 사업부서 단위로 작게 시작해도 좋으니 린 스타트업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센터장는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구성원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열정을 쏟는 게 스타트업의 강점”이라며 “오히려 삼성전자의 크리에이티브랩(C랩)처럼 사내벤처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운영해 조직내 활력을 불어넣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염지현 기자





Copyright by JoongAng Ilbo Co., Ltd. All Rights Reserved. RSS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