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땅이야기 맛이야기] 전북(13) 건강을 담아내는 우렁이쌈밥 전문점, 국화회관

중앙일보 2017.01.01 00:01

정읍 대표 건강식, 우렁이쌈밥

한국국토정보공사 정읍지사 직원이 추천하는 맛집


'국화회관'의 주 식재료는 불로장생의 상징인 ‘학’이 즐겨먹는다는 우렁이다. '국화회관'의 대표 메뉴인 우렁이쌈밥은 이 지역의 향토 건강식으로 알려져 있다. 우렁이는 해안지역의 대표 단백질 공급원이었다. 이곳 우렁이 쌈밥정식에는 우렁이 쌈밥과 청국장이 기본으로 나오는데, 여기에 우렁이 초무침, 낙지 돼지고기 주물럭, 한우암소구이를 추가메뉴로 선택할 수 있다.

 


우렁이의 쫄깃한 식감!

기본상차림은 그야말로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의 다양한 반찬이 올라온다. 청국장을 크게 한 숟갈 뜨면 우렁이가 푸짐하게 올라오는데, 입 안에서 우렁이와 청국장이 씹히는 쫄깃한 식감을 즐길 수 있다. 십 여 가지 나오는 쌈 채소는 유기농으로 재배해 신선함을 느낄 수 있다. 싱싱하고 아삭한 채소에 황토우렁이 쌈장의 고소함이 입 안에서 만나면 그야말로 찰떡궁합이다.

 


직접 개발한 황토 우렁이 쌈장,
명절엔 전국 각지에서 주문 몰리기도

'국화회관'의 우렁이 쌈장은 황토우렁이와 다진 채소를 뚝배기에 볶아서 나온다. 자극적이지 않고 고소한 맛이 이곳 우렁이 쌈장의 특징이다. 사모님이 직접 개발한 쌈장은 ‘라파엘 우렁 쌈장’으로 상표등록 특허까지 냈다. 황토우렁이에 12가지 천연 재료를 가미해 만든 ‘라파엘 우렁 쌈장’은 전국 각지에서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건강 향토음식

다양한 연령대가 즐길 수 있는 우렁이쌈밥은 정읍을 대표하는 힐링 푸드로 자리 잡아 유명 연예인들의 발걸음도 잦다. 내장산의 기운과 고향의 인심을 느끼고 싶다면, 전라도 정읍 '국화회관'의 푸짐한 한 끼로 우렁이 쌈밥 정식을 추천한다.

 




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2016 땅이야기 맛이야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