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민 "'KBS 대상 저주' 받아도 좋아…트로피는 가보로"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29 16:37

가수겸 방송인 김종민이 대상을 받았다. 연일 축하 인사에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었다.

대상을 받은 지 5일이 지났지만, 아직도 언론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마치 인간승리를 한 듯 집중 조명했다.

김종민은 '1박2일'의 터줏대감이다. 9년째 무탈하게 자리를 지켰고, 대상까지 받았다. 김종민은 28일 일간스포츠와의 전화통화에서 "'1박2일'에서 잘리지 않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대상을 받았다고 한껏 들떠있지 않았다. 오히려 더 숙일 줄 알았다. 겸손의 미덕이 수화기 너머로 느껴졌다.

"잘 된 것만 좋아하면 나 자신한테 이기적인 것 같다. 안 될 때도 대비하면서 살아야 한다."

이하 일문 일답.
 
- 대상을 받았다. 예상 했나.
"꿈도 못꿨다. 아직도 얼떨떨하고 너무 감사하다. 정말 감사한 분들이 많다. 인복이 많은 것 같다."

- 시상식이 다가오자 대상은 김종민이라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그래서 시상식 마지막에 '혹시'라는 생각은 했다.(웃음)"

- 수상 소감이 기억나나.
"준비하고 무대에 오른 게 아니라서 두서없이 이야기했다. 팬들은 성시경을 왜 뺐느냐고 묻기도 하셨다. 제 생각엔 시즌2 분들도 다 언급한 것 같은데. 빠진 분들께는 죄송하다. 뒤에서 신지가 누구누구 이야기해줘서 그나마 그 정도 말 할 수 있었다.(웃음)"

- 대상 호명을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었나.
"심장이 막 뛰었다. 이게 무슨 일인가 싶었다."

- 예능 천재라는 수식어가 있다. 부담스럽진 않나.
"과찬이다. '천재'라는 말은 언제 들어도 기분 좋다. 근데 부담은 없다. 나는 천재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 'KBS 대상의 저주'를 알고 있나.
"'KBS에서 대상을 타면 다음 해는 하락세를 걷는다'는 말이 있다. 충분히 알고 있다. 근데 저주받아도 괜찮다. 내 인생 최고를 겪었기 때문에 떨어져도 여한이 없다. 대상은 평생 한 번 받을까 말까 한 상이다. 이런 상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행복이다. 대상 트로피는 가보로 남길 거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