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강남 봉은사에서 여성 1명 분신

중앙일보 2016.12.29 16:24
서울 강남구 삼성동 봉은사 경내에서 30대 여성 1명이 스스로 몸에 불을 붙여 숨졌다.

29일 강남경찰서와 강남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9분쯤 서울 강남구 봉은사 관음보살 상 앞에서 A씨(31·여)가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고, 결국 숨을 거뒀다.

A씨가 자신의 몸에 신나를 뿌려 자살하려는 것을 한 신도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지만 막지는 못했다. 이 여성은 소방 당국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사체를 수습하는 한편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