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녀 트로트가수 소유미, 하이포·소울스타 회사와 계약 체결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29 11:41
[사진 NAP엔터테인먼트]

[사진 NAP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소유미가 소울스타, 하이포가 소속된 NAP엔터테인먼트에서 새 출발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9일 NAP엔터테인먼트 측은 “트로트가수 소유미가 소울스타, 하이포와 한 식구가 됐다”며 “각 팀마다의 음악 스타일은 다르지만 2017년도 각자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소유미는 2015년 ‘흔들어주세요’로 데뷔해 빼어난 외모와 실력까지 갖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소유미는 당시 장윤정과 홍진영의 뒤를 잇는 미녀 트로트 가수로 음악관계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소유미는 2015년 MBC ‘가요베스트 대제전’과 ‘제22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소유미는 “소울스타, 하이포 등 음악적 실력이 뛰어난 아티스트 선배들과 한솥밥을 먹게 돼 영광이다. 회사를 옮긴 후 내년에 선보일 앨범을 작업 중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