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적 남편 조건…"연봉 5천쯤에 키 178cm, 공무원"

중앙일보 2016.12.28 17:18
미혼 여성이 미래의 남편으로 기대하는 조건으로 키 178cm, 4년제 대학 출신, 공무원 등이 꼽혔다.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는 지난 10일~21일 전국의 25~39세 미혼남녀 1000명(남성 502명·여성 498명)을 대상으로 이상적인 배우자를 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는 결혼정보회사 듀오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최인철 교수가 공동운영하는 곳이다.

조사 결과 미래의 남편에게 바라는 연 소득은 평균 4997만원으로 아내에게 바라는 연소득(4211만원)보다 높았다. 지난해 같은 조사(남편 5417만원·아내 4631만원)보다 각각 남편 7.8%, 아내 9.1% 줄어든 액수다. 배우자에게 기대하는 자산 규모는 신랑의 경우 평균 2억 6554만원, 신부는 2억 553만원이었다. 이 역시 지난해 조사(남편 2억 9279만원·아내 2억 3539만원)보다 각각 9.3%와 12.7% 감소했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듀오측은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불안정한 사회상황이 배우자의 기대 연봉에도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기있는 배우자의 직업은 올해도 공무원·공사직원(13%)이 1순위로 꼽혔다. 의사·약사(11.3%), 일반 사무직(10.2%), 교수(9.4%)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공무원·공사직원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성별과 상관없이 배우자 직업 1위에 올랐다. 신랑감 직업으로는 지난 2004년부터 13년째 1위다.

남성의 경우 아내 직업으로 교사(12.3%), 의사·약사(11.2%)를 선호했고, 여성은 남편직업으로 의사·약사(11.4%), 일반 사무직(9.5%)을 선호했다.

이상적인 배우자 연령으로는 남성은 3~4세 연하(33.9%)를 꼽았고, 여성도 3~4세 연상(25.5%)을 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학력의 경우 4년제 대졸(남성 46.8%·여성 54%)을 가장 많이 선호했다.

남성이 꼽은 이상적인 배우자 신장은 ‘160cm 이상~ 165cm 미만(32.5%)’이었고, 여성은 ‘175cm 이상 180미만(39.4%)’를 택했다. 조사 평균 결과 이상적인 신랑감의 키는 177.5cm, 신붓감은 164.7cm였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