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개혁보수신당은 대선 후보 낼 자격 없다"

중앙일보 2016.12.28 15:49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조문규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조문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개혁보수신당은 대선 후보를 낼 자격이 없다”며 날을 세웠다.

안 전 대표는 28일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신당 측이) 거기서 나왔다고 해도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추가로 진솔하게 반성하고 사과까지 해야 한다. 나라를 이렇게까지 만들어내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있는 것은 정말 이상한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정치권에서는 새누리당 친박근혜계와 결별하고 신당을 꾸린 비박근혜계 의원들은 국민의당이 향후 대선과정에서 손을 잡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하지만 이날 안 전 대표는 “보수정치인들과의 확장성이 아니라 유권자들이 중심인 확장성이 더 중요하다. 지금은 대선용 정치공학을 생각할 때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을 염두에 겨냥한 듯 “(신당 측이) 지금 개혁적 보수라고 모여서 도모를 하고 있지만 그 사람들이 누가 되든, 외부에서 영입하든 내부에서 되든 만약 거기서 정권을 잡는다면 (현)정권 연장이다”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도 향후 연대의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지는 않았다. ‘개혁 입법을 위해서는 같이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안 전 대표는 “당의 경계를 넘어 개혁을 할 수 있다고 본다. 개혁에 반대하면 이게 분명하게 백일하에 누가 개혁적이고 수구인지 분명하게 드러나는 순간이 오는 것”이라고 답했다.

야권 관계자는 “안 전 대표가 최근 신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공공연하게 밝히는 국민의당 현 지도부에 대해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한편 여전히 여권에 대해 비우호적인 호남 유권자들에게 존재감을 부각하려는 시도 아니겠느냐”는 해석을 내놨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