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인 몰래 칠면조 먹어치우고 모른 척하는 강아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28 15:49

[사진 데일리메일]

칠면조 한 마리를 전부 먹어치운 강아지는 배가 불러 움직이지 못하고 그 자리에 누워버렸다.
 
지난 27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스코틀랜드 프레스트윅에 거주하는 데이비드 배럿(David Barrett)은 크리스마스 저녁 식사를 위해 칠면조 요리를 준비했다.
 
전날인 크리스마스이브에 배가 고팠던 5살 강아지 붓다(Budda)는 여느 때와 같이 부엌에 몰래 들어갔다. 붓다는 그곳에서 칠면조 요리를 발견했고 이를 모조리 먹어치웠다. 붓다는 너무 배가 부른 나머지 누워서 꼼짝도 할 수 없었다. 칠면조는 세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양이었고 강아지는 살코기 한 점만을 남긴 채 깨끗이 먹어치웠다.
주인은 배가 불러 평소 크기의 두 배가 된 강아지의 사진을 “범인을 찾았다. 현재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며 SNS상에 공개했다. 이 글은 2만 4000회 이상의 추천과 1만회 이상의 공유수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가족들은 친척 집에 들러 여분의 칠면조를 구하게 되면서 크리스마스의 저녁 식사를 망치지 않을 수 있었다. 또한 가족은 현재 붓다의 새해 다이어트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