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나무숲에 5000만원…노송동 ‘얼굴없는 천사’ 올해도 왔다

중앙일보 2016.12.28 15:16
28일 오후 전북 전주시 노송동 주민센터에서 `얼굴 없는 천사`가 기부한 5만원권 다발과 동전이 가득찬 황금색 돼지저금통을 정리하고 있다. [뉴시스]

28일 오후 전북 전주시 노송동 주민센터에서 `얼굴 없는 천사`가 기부한 5만원권 다발과 동전이 가득찬 황금색 돼지저금통을 정리하고 있다. [뉴시스]

전북 전주시 노송동의 ‘얼굴없는 천사’가 올해도 어김없이 불우이웃을 위해 5000여만원을 기탁했다.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는 28일 “오전 11시8분께 성금 기부를 알리는 한 남성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으며 그가 말한 현장에서 A4용지 박스를 수거했다”고 밝혔다.

기부자가 알려준 주민센터 뒤 천사공원 내 대나무 숲에서 A4복사 용지 박스를 발견했다. 상자 안에는 5만원권과 1만원권 지폐 다발, 동전이 들어있는 돼지저금통이 들어 있었다. 금액은 모두 5021만7940원으로 집계됐다.

기부자는 “주민센터 뒤 공원에 돈을 놓았으니 어려운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써달라”며 전화를 끊었다. 직원들은 발신 정보가 전화기에 뜨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기부자는 지난해 거의 같은 시기에 5033만9810원을 보냈다. 그는 지난 2000년 첫 성금을 기부한 이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17년째 나타나 온정을 베풀고 있다. 지난해까지 16년간 그가 기부한 금액은 4억4700여만원에 이른다.
2015년 12월 30일 오전 전북 전주시 노송동 주민센터에 접수된 `얼굴 없는 천사`의 현금 박스. 상자 안에 담긴 A4 용지에는 큼지막하게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써주시고 새해 복 많이 많으세요 라고 적혀 있었다. [뉴시스]

2015년 12월 30일 오전 전북 전주시 노송동 주민센터에 접수된 `얼굴 없는 천사`의 현금 박스. 상자 안에 담긴 A4 용지에는 큼지막하게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써주시고 새해 복 많이 많으세요"라고 적혀 있었다. [뉴시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