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산고 김혜성, 2016년 이영민 타격상 수상

중앙일보 2016.12.28 14:46
동산고 김혜성 선수. 김현동 기자

동산고 김혜성 선수. 김현동 기자

동산고 유격수 김혜성(17)이 2016년 이영민 타격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야구협회관리위원회는 28일 김혜성을 고교야구 최고 타자에게 수여하는 이영민 타격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프로야구 넥센 입단 예정인 김혜성은 올해 고교야구 주말리그와 전국고교야구대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총 27경기에 출전해 타율 0.489(94타수 46안타)로 고교 타자 중 타율 1위를 기록했다. 동산고는 김혜성의 활약에 힘입어 제50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도 우승했다.

김혜성은 대만 타이중에서 개최된 제11회 18세 이하(U-18)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해 한국이 3위에 입상하는데 큰 힘을 보태기도 했다. 김혜성은 2017년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전체 7순위)에 지명돼 넥센에서 뛴다.

대한야구협회는 한국 야구 발전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한 이영민을 기리기 위해 1958년 '이영민 타격상'을 제정해 수여하고 있다. 고교야구 주말리그 및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15경기 이상 출전하고 규정타석 60타석 이상인 고교야구 선수 중 최고 타율자를 수상자로 선정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