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봉주 "우병우의 딸, 기말고사 못 보고 튀었다"

중앙일보 2016.12.28 12:53
정봉주 전 의원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현상금에 대한 일화를 거론하면서 “올해 고려대에 입학한 우병우의 딸도 기말고사를 못 보고 튀었다”고 말했다.

정봉주는 28일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해 “출석요구서는 본인이 아니어도 동거인이 받아도 효력을 인정받는다“며 ”우병우는 그것을 알고 가족과 함께 튀었다”고 했다.

MC 남희석이 잠적한 우 전 수석에 현상금을 걸었던 정봉주에게 “우병우가 고발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하자 그는 “지는 태양이 뜨거우면 얼마나 뜨겁겠느냐, 고발하고 싶어도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 기사

이어 정봉주는 “15일까지 출석요구서를 받아야 하는데 안 받은 거다”며 “우병우에게 ‘입장을 오후 3시까지 발표하지 않으면 네티즌들이 고대를 에워싸겠다는데 딸의 신상을 장담 못한다’고 문자를 보냈다. 그랬더니 오후 1시에 나온 거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