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4당, 개헌특위 36명 정수 합의…29일 본회의 열린다

중앙일보 2016.12.28 12:17

여야 4당이 28일 내년 본격 출범할 개헌특위의 정수를 36명으로 합의했다.

교섭단체 여야 4당(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개혁보수신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수석부대표간 회동을 열고 “국회 개헌특위 정수를 36명으로 하되 더불어민주당 14명, 새누리당 12명, 국민의당 5명, 신당 4명, 비교섭단체 1명으로 구성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여야 4당 수석회동에서는 새누리당에서 비박(박근혜)계 및 비주류 의원들이 탈당해 새로운 교섭단체로 등록함에 따라 1당이 민주당으로 변화하는 등에 따른 국회 운영 변화도 논의됐다.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인 박완주 의원은 “현재 국회에서 운영 중인 특위가 개헌특위를 포함해 8개인데 특위위원장을 의석수에 따라 배분하기로 했다”며 “민주당 3명, 새누리당 3명, 국민의당 1명, 신당 1명으로 배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새로운 국회 운영위원장을 선출하기 위해 29일 오후 3시 본회의를 열고 새로운 운영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운영위원장은 통상 국회 개원당시 여당인 원내대표가 맡게된다는게 민주당 박완주 수석부대표의 설명이다. 현재는 전임 새누리당 원내대표인 정직석 의원이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으나, 내일 본회의를 통해 신임 원내대표인 정우택 원내대표가 운영위원장을 맡게될 전망이다.

이날 여야 4당은 비선실세 최순실 국조특위의 활동기간 연장에 대해서도 논의한 결과 특위내 논의사항을 존중하기로 합의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