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승기 잡은 ETF…내년 키워드는 '미국'"

중앙일보 2016.12.28 11:26
내년엔 어떤 상품에 투자하면 돈 벌 수 있을까. 올해는 상장지수펀드(ETF)였다. 펀드라 분산 투자가 가능한데, 거래는 주식처럼 편하다. 특히 조선ㆍ반도체ㆍ정보기술(IT) 업종 ETF는 수익률이 20% 안팎에 달하며 펀드 시장의 우등생 자리에 올랐다.

삼성자산운용은 28일 “내년 투자 키워드는 ‘미국’”이라며 “미국과 관련한 ETF가 유망하다”고 말했다. 다음은 삼성자산운용이 꼽은 ‘2017년 돈 버는 ETF 6선’.
①KODEX 미국 산업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내세운 경제 정책의 핵심은 미국 내 인프라 투자 확대와 침체된 제조업의 부활이다. 금융위기 이후 미국은 기업들의 리쇼어링(제조업체들의 미국 복귀), 노동 규제 완화 등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꾸준하게 추진해 왔는데 트럼프 신정부의 정책에 의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다. 미국 산업재는 단순한 섹터의 의미를 넘어, 미국 경제의 산업 패러다임이 전환되는 중심에 있다는 점에서 투자 유망하다.
②KODEX 미국 에너지
트럼프 정부의 에너지 관련 정책을 보면 광산 산업의 일자리 창출, 석유 수출 장려, 기후협정 폐기 등 전통 에너지 산업에 대한 규제 철폐와 수출 확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미국 에너지 기업의 수혜가 예상된다.
③KODEX 미국 달러선물
달러화 강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아지면서 대세다. 다만 달러화 가치 등락이 반복되면 변동 폭이 커질 수 있고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단기 투자에 적합하다.
④KODEX MSCI World
내년에는 이머징보다는 선진국의 강세가 예상된다. 전세계 선진국 기업 1600여 개에 투자할 수 있다. 주식형으로 출시된 유일하게 여러 국가에 투자할 수 있는 ETF이다. 소액으로도 선진국 시장 대부분을 커버하는 지수에 분산 투자 가능하다.
⑤KODEX 구리선물
구리는 제조업 전반에 주재료로 쓰인다. 실물 경제의 대표적인 경기 선행지표다. 중국 수요 의존도가 높아 중국의 경제 성장률 하락과 함께 구리 가격도 침체하고 있었지만, 중국의 재정정책 확대를 통한 6%대 성장율이 유지되는 한편 미국 제조업이 부활하고 있고 글로벌 인프라 투자 확대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아지면서 전망이 밝다.
⑥KODEX 200 가치 저변동
국내에 투자하는 ETF이지만 코스피200 종목 중 변동성이 낮고 꾸준한 이익성장이 기대되는 우량기업에 투자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한국을 대표하는 대형주ㆍ중형주 약 180여 개 종목에 투자한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