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배 말 안 듣는 가요계 후배의 모습(?)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28 10:23
[사진 MBC `나는 가수다`]

[사진 MBC `나는 가수다`]

'나는 가수다'에 출연했던 윤민수와 조용필이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선배 말 더럽게 안듣는 후배'란 제목의 글이 확산되고 있다.

내용은 이러하다. 지난 2011년 방영된 MBC 프로그램 '나는 가수다'에 가수 윤민수가 출연했다.
추천 기사
윤민수는 울부짖는 듯한 고음과 감정 표현으로 방송 초반에는 큰 호응을 얻었지만 프로그램이 진행될수록 하위권으로 순위가 떨어졌다.

일부 시청자들은 "모든 노래에 감정을 과하게 이입한다"며 윤민수 무대의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선배 가수 조용필도 "감정은 조금 줄이고 밝게 부르면 어떨지"라며 조언을 했다.

하지만 그주 윤민수는 또 다시 감정을 폭발시키는 모습을 보이며 무대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윤민수는 "차라리 그럴 바에는 내 감정에 솔직하게 부르는 게…"라고 말하며 감정 폭발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후아버지, 너무 웃겨요" "마이웨이 윤민수"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