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우조선, 내년 1월부터 300명씩 한달간 무급휴직

중앙일보 2016.12.28 08:34
수년째 적자를 내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의 사무직 300여 명이 내년 1월부터 한 달씩 무급휴직에 들어간다. 조선사들이 무급 순환휴직을 재무 개선 대책으로 내놓은 상황에서 실제 실행에 옮기는 것은 대우조선이 처음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최근 이 같은 방침을 확정하고 직원별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대우조선에서 6월에 무급휴직을 신청한 직원 수는 350명 정도였다. 대우조선은 당시 신청 인원부터 시작해 무급휴직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순환 무급휴직은 대우조선 직원 1만1200명 중 사무직 임직원 4700명(42%)에게 적용된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내년에만 국한되는 게 아니라 경영정상화가 되는 시점까지 계속해서 무급휴직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무급휴직 기간에도 상사의 눈치에 회사로 나오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에 대우조선은 무급휴직자에 대한 회사 전산망 접속까지 차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은 생산직(58%)에 대해선 무급휴직 대신 휴가를 모두 쓰도록 해 인건비 절감을 시도하기로 했다. 연말까지 희망퇴직을 통해 임직원 수를 1만 명 아래로 줄이려 했지만 성공하지 못한 데 대한 후속 대책이다.

다만 이번달 330여명이 정년퇴직을 했고, 5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계속 신청받고 있어서 올해 안에 임직원 수가 1만명을 조금 넘는 수준으로 줄어들게 된다고 대우조선은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