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군, 세월호 잠수함 충돌설 반박…해군사관학교 총동창회도 성명

중앙일보 2016.12.28 07:06
자로가 세월호 외부 충격설 주장의 근거로 사용한 레이더 영상 [사진 JTBC 캡처]

자로가 세월호 외부 충격설 주장의 근거로 사용한 레이더 영상 [사진 JTBC 캡처]


해군이 세월호의 잠수함 충돌설을 재차 반박하며 네티즌수사대 자로에 대한 법적 대응 검토를 예고했다.

해군은 지난 27일 ‘세월호-잠수함 충돌 주장 관련 입장’이란 자료를 통해 “세월호 침몰 당시 맹골 수로를 항해하거나 인근 해역에서 훈련한 잠수함은 명백히 없었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전했다. 해군은 ”맹골 수로는 평균 수심이 약 37m로 일반상선과 어선의 이동이 빈번하고 조류가 빨라 수상함보다 속력이 느리고 기동성이 떨어지는 잠수함의 항로로 이용할 수 없는 해역“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자로가 주장한 수심 50m가 넘는 해역은 세월호 침몰 지점에만 해당한다면서 맹골 수로는 전체적으로 해저 굴곡이 심하고 수심 40m 미만의 해역이 많기 때문에 잠수함의 안전을 고려해 잠항 항해를 할 수 없는 해역이라고 재차 설명했다.

해군은 ”잠수함은 완전 부상 항해를 하더라도 함교탑과 선체 일부만이 노출되므로 ’자로‘와 김관묵 이화여대 교수가 레이더에 잡힌 황색점의 레이더 반사면적(RCS)를 근거로 잠수함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고 덧붙였다.

또 해군은 “자로가 언론 인터뷰에서 ‘잠수함 충돌 사고 은폐는 잠수함 무사고 200만 마일 달성이라는 기록과 잠수함의 해외수출과 연관이 있다’고 추정한 것은 우리군 잠수함을 가해자로 만드는 것“이라며 ”이는 수많은 잠수함 승조원의 명예를 명백하고 심대하게 훼손하는 것으로써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자로는 지난 25일 공개된 동영상에서 “세월호는 군 잠수함과 충돌해 침몰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군은 관련 레이더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해군은 “3함대 전탐감시대에서 운용하는 레이더 녹화 영상은 없고 해군전술정보처리체계(KNTDS) 영상만 있는데 세월호에 근접한 다른 접촉물은 기록되어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해군사관학교 총동창회 등 9개 해군관련 단체도 자로 주장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대한민국의 국군을 ‘국민을 죽인 가해자이자, 국민을 죽여놓고 비겁하게 도망간 뺑소니범’으로 몰고 있는 사태에 울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