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신당이 김무성ㆍ유승민 당으로 비쳐지는 것 문제"

중앙일보 2016.12.28 06:13
개혁보수신당 합류를 보류한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이 “신당 창당 과정에서 김무성ㆍ유승민 의원 둘이 합의하면 뭐든지 되고, 마치 두 분의 정당인 것처럼 비쳐지는데 이런 부분이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일보가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 의원은 “신당이 보수의 적통성을 유지하면서 보수 개혁을 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지향 가치에 대한 충분한 토론 없이 일부 이야기가 전체 이야기인 것처럼 비쳐져 탈당을 일단 보류했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또 “나는 지금의 새누리당과는 함께할 수 없다는 것이 명백하고, 신당이 새누리당을 흡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신당의 정강ㆍ정책에서 경제나 노동 같은 부분이 좌클릭으로 가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에서 탈당을 결의한 뒤 아직 신당에 합류하지 않은 의원은 나 의원 등 6명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