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분석] 새누리 보란듯 보수 24번 외쳤다

중앙일보 2016.12.28 02:39 종합 1면 지면보기
개혁보수신당 30명 창당 선언, 새누리에 없는 서민·포용 강조…보수 적통 경쟁 돌입
국회 지형이 4당 체제로 바뀌었다. 김무성·유승민 의원 등 29명이 27일 새누리당을 집단 탈당하면서다. 이들은 이날 주호영(4선·대구 수성을) 의원을 원내대표로, 이종구(3선·서울 강남갑) 의원을 정책위의장으로 선출한 뒤 20대 국회 제4원내교섭단체로 등록했다. 교섭단체 등록 때 무소속 김용태 의원도 합류해 의원 30명을 채웠다. 4당 체제(교섭단체 기준)는 1990년 1월 민주정의당·통일민주당·신민주공화당의 3당 합당으로 민주자유당이 출범한 이후 26년 만 이다. 이들은 내년 1월 24일 (가칭) 개혁보수신당을 창당할 계획이다.

원내대표에 주호영 선출
나경원 등 5명 탈당 유보

이날 정병국·주호영 공동 창당추진위원장은 3446자짜리의 ‘개혁보수신당 선언문’을 낭독하며 ‘보수’란 단어를 24번 외쳤다. 신당 측은 선언문에서 “대한민국의 헌법과 가치를 목숨처럼 지키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따뜻한 공동체를 실현할 새로운 보수정당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특히 ‘더불어 사는 포용적 보수’ ‘서민과 중산층을 먼저 챙기는 서민적 보수’ ‘부정부패를 멀리하는 도덕적 보수’ ‘약속은 지키는 책임 보수’ 4가지를 강조했다. 서민·포용·도덕은 새누리당 강령에는 없는 단어다.

새누리당과의 차별화 전략인 셈이다. 신당 측은 “저희가 결별을 선언한 친박패권세력은 진정한 보수의 가치를 망각했고 그 결과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며 자신들이 ‘진정한 보수’ ‘보수의 적통(嫡統)’이라고 주장했다. 박원호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신당이 포용적 보수, 서민적 보수를 내세운 것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산인 국가주의에서 벗어나 서구적 자유주의 보수이념 정당을 추구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당 측의 주장에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탈당자들이 적통을 이어 온 보수정당을 무너뜨리지 못할 것”이라고 반박해 보수 적통을 놓고 논쟁이 일고 있다.

신당 측의 선언문에는 최근 ‘좌클릭’ 논란을 부른 유승민 의원의 ‘사회적 시장경제론(복지·분배정책 등을 통한 국가의 시장 개입을 용인하는 이론)’ 대신 “법 테두리에서 공정하게 경제활동을 하는 진정한 시장경제와 경제민주화를 추구한다”는 표현이 들어갔다. 당명에 있는 ‘개혁’이란 단어는 선언문에 세 번밖에 쓰지 않았다. 그것도 ‘안정된 개혁’ ‘창조적 개혁’ 같은 수사를 붙였다.
관련 기사
개혁 색채를 다소 완화했지만 함께 신당을 추진해 온 나경원 의원은 이날 “‘안보는 보수, 경제는 진보’라며 무조건 좌클릭하는 게 개혁이라는 유 의원의 생각에 동의할 수 없다”며 탈당을 유보했다. 당초 탈당을 선언했던 심재철·강석호·박순자·윤한홍 의원도 같은 입장을 밝혔다. 신당 추진세력 내의 이념 논쟁 때문에 탈당세는 당초 35명(지난 21일 발표)에서 6명 줄어들었다.

비주류의 대거 이탈로 새누리당은 100석(99석)이 붕괴됐고, 2당으로 내려앉았다. 원내 1당은 더불어민주당(121석)이 됐다.

정효식·백민경 기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