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청와대·문체부의 합작품”

중앙일보 2016.12.28 02:30 종합 8면 지면보기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왼쪽)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을 받고 있는 정관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27일 특검에 각각 출석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왼쪽)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을 받고 있는 정관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27일 특검에 각각 출석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이하 블랙리스트)가 청와대 정무수석실 주도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적극 가담하는 ‘공동작업’ 형태로 만들어진 정황이 확인됐다. 박영수(64) 특별검사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주도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하고 당시 청와대와 문체부의 움직임을 면밀히 조사 중이다.

특검 “정무수석실 주도” 진술 확보
문체부 측 “청와대 명단자료 허접해
어찌할 바 몰라하고 있으니
부처서 작성해 보고하라 지시 받고
다듬어진 리스트 만들어 올려”
특검, 김소영 전 비서관 비공개 접촉
문체부로 리스트 전달 의혹의 인물

특검팀 관계자는 27일 “2014년에 작성된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컨트롤해 명단을 만들었고 이후 문체부로 하달했다는 구체적인 진술이 나왔다”고 말했다. 조윤선(50) 문체부 장관이 당시 정무수석이었다.

이와 관련해 문체부 고위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2014년 청와대로부터 ‘문화·예술계 성향 분석’이라는 허접한 명단이 내려왔다. 이름만 기재돼 있고 특별한 내용이 없어 문체부가 어찌할 바를 몰라 하니 ‘그럼 거꾸로 작성해 올려 보내라’는 지시가 내려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문체부가 ‘예술 지원현황’ 등을 청와대에 보고하면서 지원 제외 대상자 등을 걸러냈고 이후 더 다듬어진 명단을 직접 작성해 청와대에 올려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여러 부서에서 나눠 하던 (문화·예술인) 성향 파악작업을 나중에는 예술정책관실에서 통합 진행했는데, 해당 부서의 K국장이 좌천성 인사가 난 것은 이 작업에 적극적이지 않았기 때문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전직 문체부 고위 관계자도 전화 통화에서 “2014년 초반 청와대로부터 내려온 명단은 전파되지 않은 채 폐기됐고, 이후 청와대가 ‘문재인 지지 예술인’ 등 몇 가지 부류를 정해 명단을 내려보내면서 ‘부족한 부분을 보충하라’고 지시했다”고 유사한 증언을 했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정관주(52) 전 문체부 1차관을 소환했다. 정 전 차관은 2014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으로 근무할 당시 정무수석이었던 조 장관의 지시를 받아 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수사팀은 정 전 차관을 상대로 언제부터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관리했는지, 누구의 지시였는지를 조사했다.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문화·예술계 인사들에게 어떤 불이익이 있었는지도 수사했다. 특검팀은 전날 압수한 블랙리스트 작성 의심 인물들의 e메일 내용도 분석 중이다. 정 전 차관은 직권남용 혐의의 피의자가 될 수 있다.

특검팀은 이에 앞서 블랙리스트 의혹에 연루된 김소영 전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과 2014년 당시 문체부 예술정책국 소속 사무관이었던 A씨를 비공개로 접촉했다.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의 언론 인터뷰에 따르면 김 전 비서관은 청와대 정무수석비서실의 지시를 받아 문체부로 블랙리스트를 전달한 인물이다. 이와 함께 특검팀은 2014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었던 모철민(58) 주프랑스 대사에게도 소환을 통보했다.

고(故)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다이어리(비망록)에 담겨 있는 블랙리스트 관련 부분도 수사 대상이다. 이규철(52) 특검보(대변인)는 이날 브리핑에서 “김 전 수석 비망록 사본을 입수했다. 적법한 증거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 비망록엔 2014년 10월 2일 회의에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화·예술계의 좌파 각종 책동에 투쟁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추정되는 내용이 있다.

◆인터폴에 정유라 수배 요청=특검팀은 이날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을 불러 조사했다. 특검팀에 따르면 홍 전 본부장은 “문 전 장관의 지시에 의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을 이끌게 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특검팀은 국제형사기구(인터폴)에 독일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정유라씨에 대한 적색수배(중범죄자에 대한 수배)를 요청했다. 또 ‘정윤회 문건 사건’을 재수사하기 위해 정윤회씨를 출국금지시켰다.

글=최민우·정진우·김나한 기자 dino87@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