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숨죽여 부르던 ‘임을 위한 행진곡’ 최초본 복원

중앙일보 2016.12.28 00:45 종합 27면 지면보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왼쪽)이 27일 발표회에서 최초본을 디지털로 복원한 박종화 작곡가와 함께 오월노래음반을 들어 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왼쪽)이 27일 발표회에서 최초본을 디지털로 복원한 박종화 작곡가와 함께 오월노래음반을 들어 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1982년 4월 신군부의 감시에 걸릴까봐 담요로 창을 가려 음악소리가 새나가지 않도록 하고 녹음한 노래가 34년 만에 디지털로 복원됐어요. 2017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때 모든 국민과 함께 이 노래를 목청껏 부르고 싶어요.”

5·18기념재단, 34년 만에 디지털로
당시 전남대 학생 김종률씨가 작곡
오정묵씨 보관 테이프서 음원 추출

27일 광주광역시 서구 쌍촌동 5·18기념문화관 대동홀. 장내 스피커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흘러나오자 작곡자인 김종률(58)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이 지그시 눈을 감았다. 82년 4월 광주 지역 문인 10여 명이 작가 황석영(73)의 집에 모여 비밀리에 노래를 녹음할 당시의 추억이 떠올라서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당시 윤상원·박기순 열사의 영혼결혼식에 사용하려고 만든 테이프에 수록된 노래다.
원본 악보. [프리랜서 장정필]

원본 악보. [프리랜서 장정필]

5·18기념재단은 최초로 녹음된 ‘임을 위한 행진곡’ 원곡을 디지털 음원으로 복원해 이날 공개했다. 5·18과 관련된 노래를 수록한 오월노래음반 ‘오월2’의 제작발표를 통해서다. 5·18기념재단은 앞서 지난해 12월 ‘민중항쟁 정신계승 기념음반-오월1’을 제작했다.

‘오월2’ 음반은 5·18 이후 현재까지 불리는 민중가요 24곡을 2개의 음반에 각각 12곡씩 담았다. 과거 음원을 복원한 ‘기록음반’과 새롭게 편곡한 ‘기획음반’ 등 크게 두 가지 형식으로 제작됐다. 기록음반에 담긴 ‘임을 위한 행진곡’ 최초본은 신군부의 감시 아래 녹음이 이뤄진 당시의 시대상황과 긴장감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오월노래음반 제작진은 ‘임을 위한 행진곡’ 최초본을 부른 오정묵(60) 전 광주MBC PD가 보관해온 원본 테이프에서 음원을 추출했다. 녹음을 할 당시의 현장감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서다. 당시 최초본 녹음은 마이크 없이 기타와 카세트 녹음기만으로 작업이 진행됐다.

원곡을 부른 오 전 PD는 “카세트녹음기를 눌러가며 녹음한 노래가 늦게나마 5·18 기념곡으로 지정돼 광주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바로 새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5·18의 진상을 알리기 위한 노래의 원음이 복원된 만큼 이제는 정부의 반대 없이 5·18 기념식장에서 자랑스럽게 불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월음반 총감독을 맡은 박종화(53) 작곡가는 “노래 중간에 개 짖는 소리가 들릴 정도로 생생하게 당시의 현장 상황과 긴박함 등이 담겨있어 역사적 사료로서 가치가 크다”고 말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백기완의 시 ‘묏비나리’에서 가사를 따오고 당시 전남대 학생이던 작곡가 김종률씨가 곡을 붙여 탄생했다. 5·18 희생자들을 ‘님’으로 표현한 노래는 2000개의 카세트테이프에 복사된 뒤 전국으로 퍼져나가면서 대표적인 민중가요가 됐다. 원곡 제목은 ‘님을 위한 행진곡’이지만 맞춤법 표기법에 따라 ‘임을 위한 행진곡’이 됐다.

이 노래는 5·18 기념식 때마다 제창되면서 5·18을 상징하는 노래로 자리잡았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