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침봉' 동원 김기춘 자택 압수수색…특검의 강한 수사의지

중앙일보 2016.12.27 18:35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6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자택을 압수 수색하면서 특검의 ‘비밀병기’ 검침봉을 사용했다.

검침봉은 긴 쇠침으로 숨겨진 물건을 찾는데 사용되는 도구이다. 김 전 실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데 검침봉을 동원한 것은 특검의 강한 수사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박 특검은 앞서 김 전 실장 수사와 관련해 “가장 힘든 수사가 될 것 같다. 그 양반 논리가 보통이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전 실장은 중앙정보부 대공수사국 부장, 박정희 대통령 법률보좌관과 검찰총장ㆍ법무부장관을 거쳤고, 박근혜 정부에서는 ‘기춘 대원군’ ‘왕(王)실장’으로 불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