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공유’라는 틀을 깨고 나온 공유

중앙일보 2016.07.07 11:10
사진=전소윤(STUDIO 706)

사진=전소윤(STUDIO 706)

살아야 한다! 열차가 부산에 도착할 때까지
이 영화에 올라타면 중간에 내릴 생각은 할 수 없다. 아니, 그럴 틈이 없다. ‘부산행’(7월 20일 개봉, 연상호 감독) 이야기다. 서울역에서 출발한 부산행 KTX 열차에 좀비가 올라타고, 열차는 곧 벌건 눈으로 덤벼드는 좀비 떼와 살아남은 사람들의 전쟁터로 변한다. 세 배우 공유·정유미·마동석은 한국 첫 좀비 블록버스터 영화, 그 열차의 제일 앞 칸에 서슴없이 탑승했다. 이들이 극 중 좀비 떼를 연기한 배우 수십 명과 함께 지난여름 땀 흘리며 완성한 이 영화엔 ‘한국 상업영화의 새로운 장르를 꽃피우겠다’는 열망이 녹아 있다. 석우(공유)와 상화(마동석)는 각각 딸 수안(김수안)과 아내 성경(정유미)을 구하기 위해 좀비들이 들끓는 열차의 칸칸을 뚫고 전진한다. 그때마다 터지는 짜릿한 쾌감 역시 그 구슬땀의 열매다. 그것은 2016년 한국 상업영화의 잊지 못할 풍경 하나로 남을 게 분명하다. 이는 지난 5월 제69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서 이 영화가 상영됐을 때, 뤼미에르 대극장을 가득 메운 환호성이 이미 예고한 결과다. 자, 이제 우리가 용기 있는 세 배우와 함께 박력 넘치는 ‘부산행’ 열차에 올라탈 순서다.

‘부산행’을 이렇게 설명해 보면 어떨까. 첫째, 극장가 여름 성수기를 노린 순제작비 85억원의 액션 블록버스터. 둘째, 한국 블록버스터로는 처음 시도된 좀비영화이자 ‘돼지의 왕’(2011) ‘사이비’(2013) 등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온 연상호 감독의 첫 실사영화 연출작. 흥행 결과를 예측할 때 전자는 이 영화의 강점이고, 후자는 그 결과를 쉽게 예상할 수 없는 불안 요소라 할 수 있다. 공유(37)는 ‘부산행’ 시나리오를 처음 읽던 순간을 떠올리며 이렇게 말한다.
사진=전소윤(STUDIO 706)

사진=전소윤(STUDIO 706)

“나는 오히려 후자에 마음이 끌렸다. 이 영화가 상업적인 요소들만 조합한 작품이었다면 재미를 못 느꼈을 거다. ‘좀비’라는 소재를 끌어들인 점도 좋았고, 사회파 애니메이션을 연출해 온 연상호 감독이 색다른 무언가를 보여 줄 거라는 기대도 있었다.”

지난여름 뙤약볕 아래 이 영화를 촬영하는 동안에도 그 고민은 계속됐다. “차갑고 이기적이었던 석우는, 승객들과 함께 좀비에 맞서 싸우며 다른 사람들을 위할 줄 아는 인물로 변한다. 좀비영화에 많이 나오는, 극적인 변화를 겪는 캐릭터다. 그 모습을 어떻게 하면 덜 전형적으로 보여 줄 수 있을까 고민이 컸다.” 공유가 찾은 답은 이것이다. “석우를 ‘이 영화의 열차에 관객들을 태우고 가는 안내자’라 생각했다. 그 역할에 충실하면서, 석우와 그의 딸 수안 사이에 어떤 감정이 흐르는지 잘 보여 주되 석우가 너무 튀어서는 안 될 것 같았다. 다른 여러 인물과 잘 섞이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였다.”

지난 5월 칸영화제에서 ‘부산행’ 상영 내내 뜨거운 함성과 박수가 이어졌던 순간, 공유는 “지난여름의 고민에 대해 보상받는 듯한 기분을 느꼈다”고 했다. “관객들의 표정과 눈빛과 환호성에서 이 영화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진심이 느껴졌다. 배우로 활동한 15년 동안 그런 감격을 느낀 건 처음이었다.” 그리고 얼마 전, 그런 순간이 한 번 더 찾아왔다. 연상호 감독이 갑자기 공유를 술자리로 불러냈다.
“연 감독이 그 자리에서 이런 얘기를 했다. ‘부산행’ 촬영을 시작할 때만 해도 ‘공유라는 배우에게서 이런 모습을 끌어내야지’ 하는 욕심이 있었는데, 첫 촬영을 하고 나서 그런 생각이 부질없게 느껴졌다고. 공유의 연기에는 공유라는 배우만의 색이 묻어 있음을 느꼈다면서. 그러고는 나에게 ‘지금껏 해 왔던 것처럼 필모그래피를 늘려 가다 보면, 언젠가 다른 배우가 흉내 낼 수 없는 배우 공유만의 색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했다. 그 말을 듣는데 코끝이 찡해졌다. 촬영하는 동안 혼자 끌어안고 있던 고민을 누군가 알아주는 것 같아서.”

좀비 떼와 승객 역의 배우들을 비롯해 제작진까지 수십 명이 들어찬 한여름의 열차 세트. 그곳에서 언제 어떻게 다가올지 모르는 좀비 떼와의 액션 장면을 찍다 숙소로 돌아오면 기절하듯 쓰러져 잠들었다. 클라이맥스 장면을 촬영했던 사흘 동안은 지난여름 최고의 폭염과도 싸워야 했다. ‘부산행’을 찍었던 그 치열한 여름의 기억은 공유에게 의미 있는 시간으로 남았다. 그는 지난해 멜로영화 ‘남과 여’(2월 25일 개봉, 이윤기 감독), 좀비 액션 블록버스터 ‘부산행’, 일제 강점기가 배경인 김지운 감독의 액션영화 ‘밀정’(9월 개봉 예정)을 연이어 촬영했다.

“이전에는 1년에 한 편꼴로 작품을 찍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너무 신중했던 것, 아니 겁이 많았던 게 아닌가 싶다. 지난해에는 모두 욕심이 나서 도전하는 마음으로 각기 다른 영화, 각기 다른 캐릭터를 줄줄이 맡아 연기했다. 그 작품에서 요구하는 연기나 감독과의 관계가 다 달랐다. 혼란스러울 때도 많았다. 그래서 힘들었는데, 그 바람에 내가 나를 가둬 놓은 틀을 조금 깰 수 있었던 것 같다. 아슬아슬한 순간을 지나야만 무언가를 얻을 수 있다. 연기를 시작한 지 이제 15년이 지났다. 배우로서 매너리즘에 빠지기 쉬운 시점에 이런 깨달음을 얻어 참 다행이다.”
사진=전소윤(STUDIO 706)

사진=전소윤(STUDIO 706)

“‘배우’란 대중에게 뭔가를 보여 줘야 하는 직업이지만, 내게는 ‘그 작업에서 스스로 얼마나 큰 의미와 재미를 느끼느냐’도 중요하다.” 그렇다면 공유가 생각하는 이 영화의 의미는 무엇일까. “난 ‘부산행’이 그저 좀비와 싸우고 때려 부수는, 그래서 짜릿하고 통쾌한 작품으로만 남는 것이 아니라 관객들이 그 풍경을 슬프게 기억하기를 바란다. 시나리오를 처음 읽고 나서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게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가장 먼저 떠올랐다. 이 영화에서 좀비에게 공격당하는 좁은 열차의 풍경이 꼭 오늘날 우리 사회의 축소판 같다. 그 속에서 누구는 좀비로 변하고, 누구는 살아남고, 누구는 다 함께 살기 위해 애쓰고, 누구는 자기 혼자 살겠다며 남을 사지로 내몰고. 관객에게도 이 풍경을 슬프게 바라보는 ‘부산행’만의 정서가 전해졌으면 좋겠다.”


공유가 실제로 좀비가 득시글거리는 부산행 KTX를 탄다면?
 
생존 확률: 72.5%
담력: 50
달리기: 90
몸싸움: 70
기지: 80

“내가 보기보다 겁이 많다. 귀신도 무섭다(웃음). 무서워하는 만큼 정말 빨리 달릴 수 있다. 어, 이거 생존 확률이 너무 높은가? 달리기 점수를 좀 내릴까(웃음)?”


글=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사진=전소윤(STUDIO 706)
공유하기
광고 닫기